로토의 블로그
2018년을 회고하며 대표 이미지

2018년을 회고하며


2018년의 마지막 날 작성하는 회고록.

Dev

올해 1월말 현재의 회사의 Front-end 팀으로 회사를 옮기게 되었다.

생각나는대로 올해 회사를 다니며 했던 일들을 나열해보면 아래와 같다.

GOPAX

flow & eslint

입사 후 처음에 했던 일은 주로 코드의 퀄리티를 높이는 작업이었는데, flow 설정, eslint 에러 fix 등이었다.

29351550_1699713923429935_1335326861853021572_o
입사 초기 500여개던 lint error를 줄인 기념으로 캡쳐했던 사진. 지금은 에러를 모두 잡았고 한 개만 나도 빌드가 깨지게 되어있다.

평단가 페이지 개발

입사하고 나서 가장 먼저 맡은 큰 작업은 평단가 화면을 만드는 작업이었다.

현재 회사에 입사하기 전 GOPAX 거래소의 초석을 튼튼하게 닦아놓은 김석준 님과 이런 대화를 나눴고

---
진짜로 입사해서 구현하게 될 줄이야.

기존 프로젝트에서 reselect를 적극적으로 세팅해놓은 덕분에 데이터 가져다가 쓰기가 무척 편했다.

Landing Page 개편

거래소 사이트의 얼굴인 Landing Page를 새로 만드는 작업을 했다.

기존에는 static한 정보만 보여줬는데, 마케팅용 배너 캐로셀, 실시간 가격현황을 보여주는 기능을 중심으로 개발되었다.

www.gopax.com 개발(국내 접속 불가)

기존 거래소 코드를 이용해 글로벌 거래소를 런칭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기존 코드가 react-redux-i18n 기반으로 한글 / 영문 언어팩이 분리가 되어있어서 쉬운 작업이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역시 세상에 쉬운 일은 없다.

우여곡절 끝에 오픈을 하긴 했는데, 트래픽도 거의 없고 사실상 죽은 프로젝트라고 보고 있다.

여러모로 아쉬웠던 프로젝트.

www.gopax.co.id 개발

닷컴에 이어 이번에는 인도네시아 거래소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의 경우 기존 kr / com 보다 다른 점이 더더욱 많았는데, 이로인해서 매우 고통스러운 작업의 연속이었다.

무엇보다도 힘들었던 것은 대부분 지루하고 귀찮은 단순 코딩 작업이 많았다는 것. 어떠한 기술적 목마름이 해소되는 것도 딱히 없었고 재미도 없었다.

테스트 하는 것도 문제였는데, 이제는 기능 하나를 고치면 로컬 서버를 세번씩 띄워가면서 테스트 해야한다. 해당 기능이 kr, com, id 세 곳에서 문제없이 돌아가는지 봐야하기 때문에.

그외에

팀장이 되었다

올 여름쯤 본의 아니게 팀장이 되어 팀장 업무를 하게 되었다.

사실 전전직장에서는 약간이지만 담당했던 프로젝트를 리딩하면서 주니어 친구들에게 일감을 나눠주고 하는 일을 하긴 했었는데, 이렇게 아예 팀장을 달고 일을 시작하게 된 건 처음이다.

마침 같이 일하는 동료의 성장에 어떻게 도움을 줄 수 있을까를 매우 고민하던 시기였고, 이것과 관련해 나 자신의 성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에 회사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암호화폐 예치 서비스 화면 개발

DASK라는 서비스의 화면 및 어드민 개발을 했다.

이 프로젝트는 아직 진행 중이다.

사이드 프로젝트 안 고독한 미식가

사내 해커톤을 했다가 나온 아이디어를 팀원들과 계속해서 발전시켰던 프로젝트.

목적은 회사 내에서 같이 밥 먹을 사람 / 밥 시켜먹고 남는 시간에 놀 사람들을 모집하는 프로젝트다.

https://party.roto.codes/ 에서 볼 수 있으며 소스코드는 https://github.com/rotoshine/you-are-not-a-solitary-gourmet 에 있다.

이 프로젝트에서 TypeScriptFirebase, Mobx를 적극적으로 써보면서 좋은 경험을 했다.

특히 Single Page Application에서 SEO 처리를 Firebase Functions 라는 것을 통해 처리해보는 경험을 했디. 관련 경험은 https://blog.roto.codes/create-react-app-using-firebase-functions/ 에 정리해뒀다.

지금은 개발을 잠시 멈춘 상태지만, 2019년엔 다시 재개할 예정.

좋았던 점

기술적으로 다음과 같은 경험과 성장을 느꼈다.

아쉬웠던 점

2019년의 다짐

Band

이디어츠라는 Punk Rock 밴드에서 Bass 연주를 맡고 있다.

1st ep 발매

첫번째 ep 앨범 녹음 작업에 참여했고, 그 결과물을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1st-ep

멜론, 벅스뮤직, 네이버 뮤직, 애플뮤직 등 스트리밍 사이트에도 들을 수 있다.

기념하여 공연도 하니 많은 분들이 놀러오셔서 즐기셨으면 좋겠다.

KakaoTalk_20181224_152243705

좋았던 점

아쉬웠던 점

2019년의 다짐

그외에

---1

마치며

2018년은 이래저래 아쉬운 부분이 많았지만 그래도 2017년보다는 매우 나은 한해였다.

2019년에는 더 좋은 일이 많기를 바라며.